HOME    게시판    공지사항

  영화진흥위원회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위원선정에 대한 지역영화 네트워크의 성명서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18-10-01 15:09     조회 : 6308     트랙백 주소

영화진흥위원회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위원선정에 대한

지역영화 네트워크의 성명서

 

지난 9월 14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의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위원 선정결과를 확인하고 많은 지역의 영화인들은 분노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 지역에 근거해 활동하고 있는 영화인들이 가능한 많이 참여하는 방향으로 소위원회가 구성되길 바랐지만, 결과는 그렇지 못하다.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의 인적구성을 보면서 영진위가 근본적으로 지역 영화 균형발전에 대한 의지와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지역영화 네트워크(서울을 제외한 전국 7개 지역-인천, 대전, 전북, 광주, 대구, 부산, 제주-독립영화협회 연대모임)를 비롯한 지역의 많은 영화단체들이나 영화인들은 영화정책에 있어서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정책과 소통에 문제제기를 하면서 최소한 지역영화영상 발전에 관한 논의에 있어서만은 지역영화인들이 주체가 되어야 함을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그리고 2017년 8월 제천에서 진행된 ‘분권과 협치의 시대, 지역영상생태계를 위한 일보전진’ 토론회를 시작으로 2018. 7월 부산에서 영진위가 주최한 ‘지역영화문화워크샵’에 이르기까지 1년여 동안 진행된 지역영화진흥을 위한 전국적 논의에 적극 참여해왔다.

 

또한 2회에 걸쳐 진행된 전국 지역영화 진흥 워크숍 과정에서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한국영상위원회와 함께 지역영화에 대한 중장기적인 발전방안과 지역영화 정책과 사업의 방향성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와 의사결정을 위한 정책 TF팀을 제안한 바 있다. 때문에 영진위에서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를 만들었다고 공표했을 때 지역영화 네트워크를 포함한 논의 단체들은 일차적으로 소위원회 구성을 반기며 소위원회의 목적과 방향성, 역할 등에 대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요구했었다.

 

그러나 영진위는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에 대한 전국적인 공청회 한 번 없이 일방적인 후보추천을 진행하였고, 급하게 위원을 선정하여 발표하였다. 이 선정결과를 보면서 지역영화 네트워크는 참담함을 금할 수 없었다. 2017년 8월 제천 워크숍 이래로 영진위와 지역영화에 대한 논의를 함께 해온 주요 단위인 지역영화 네트워크가 복수 추천한 지역영화 정책전문가가 탈락한 것은 물론, 오랜 시간 각자의 지역에서 지역영화문화의 발전과 지역 영화인들의 창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지역독립영화협회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위원이 한 명도 없었다.

 

지역영화 네트워크에서 영진위에 요청한 소위원회 선정관련, 절차 및 기준에 대한 답변 자료에는 “지역(권역)과 분야를 안배하여 구성하되 권역 우선이 고려되었다” 고 적시되어 있다. 그러나 선정위원을 일별하기만 해도 권역별 기준이라기엔 대구, 부산 등 영남권, 광주전남 등의 호남권, 그리고 제주가 제외되었다 (참고로 영진위 답변 자료에는 제주지역은 수도권에 포함된, 즉 수도권/제주가 한 권역으로 구별되어 있다) 서울 및 수도권과 지역에 대한 이러한 모호한 구분은 ‘지역’ 영화를 논하는 영진위의 기본적인 인식과 기준에도 문제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 다른 선정기준의 한 축인 “분야”의 안배 측면을 살펴보더라도,

첫째, 영진위가 지역의 영화문화향유, 인프라나 교육 등을 고려한 선정결과라 적시한 답변에서 지역의 영화 창작자, 즉 지역의 영화제작 분야를 대변할 위원은 없었다. 지역영화 네트워크는 그동안 지역영화에 대한 전국적인 워크숍이나 간담회를 통해 영진위가 지역을 문화향유나 교육의 대상으로만 치우쳐 생각하지 말고 지역영화영상의 생산주체로서도 인식하길 바란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그렇기 때문에 소위원회 구성에서 영화 창작자를 온전히 배제한 것이나 지역의 영화제작 활성화에 목소리를 내온 지역영화 네트워크를 배제한 것은 여전히 영진위의 지역영화담론이 확장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둘째, 전국적인 지역영화단체의 역할에 따른 균형 있는 구성에서도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한국영상위원회, 한국독립영화협회 등에 속한 이들이 위원으로 선정된 것에 반해 지역영화 네트워크로 대표되는 지역독립영화협회에 속한 이들은 철저히 배제되었다. 그동안 위 세 단체와 함께 지난 1년여의 기간 동안 지역영화생태계 발전을 위해 논의해 온 주요 주체 중 하나였으며, 이번 위원 구성을 위해 지역영화정책 전문가를 복수 추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위원 구성에서 유일하게 배제된 것은 무슨 이유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마지막으로, 영진위 ‘내부추천‘으로 선정된 위원들의 기준과 내용은 특히 문제가 심각하다. 개별인사들의 적절성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권역별 기준이라고는 하나 영상위원회 인사로 중복되어있고 문화행정 추천은 서울 이외 지역의 전문가는 없었는지 되묻고 싶다.

 

결론적으로 이러한 모든 문제의식을 통해 우리는 영진위가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를 꾸리면서 어떠한 내용과 역할, 목적과 방향성을 가지고 있는지 더욱 궁금해졌다.

 

이에 지역영화 네트워크는 영진위가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위원 선정결과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할 것을 요구함과 동시에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의 목적과 방향성, 그리고 역할에 대해 가지고 있는 생각을 밝혀주길 요구한다.

 

우리의 요구

 

- 영화진흥위원회는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의 역할과 방향성을 밝혀라

- 영화진흥위원회는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위원 선정 결과를 전면 재검토하라

- 영화진흥위원회는 ‘지역영화문화진흥소위원회’ 구성에 있어 지역 영화창작인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인사를 선정하라.

- 영화진흥위원회는 오랫동안 지역 영화를 위해 지역의 영화인들과 함께 지역영화생태계를 꾸리고 대변해온 지역의 민간독립영화단체들과의 소통 창구를 마련하라.

 

2018. 10. 1.

 

(사)광주영화영상인연대, 대구경북독립영화협회, 대전독립영화협회, (사)부산독립영화협회, 인천독립영화협회, (사)전북독립영화협회, 제주독립영화협회


코멘트입력
   

 
[54999]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4길 46 기린오피스텔 502호
[54999] Girin Officetel, 46, Jeonjugaeksa 4-gil, Wansan-gu, Jeonju-si, Jeollabuk-do, Republic of Korea
대표전화 : 063) 282-3176 팩스 : 063) 283-3176  Copyright (c) 2011 jeonbuk independent film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